글번호
I_8266234
일 자
2020.10.06 13:46:22
조회수
446
글쓴이
송혜영
제목 : 의료 인프라 부족한 나라에 필요한 앱...국제 사회서도 주목받았죠

◎ 보도일자/매체 : 2020. 10. 6.(화) / 조선일보, 대한민국 정책브리핑

  
◎ 주요내용 : 코로나19 예후 예측 서비스를 만든 국내 의사들이 주목받고 있다. '닥클(DOCL)' 팀이 그 주인공이다. WHO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지난 5월 이 서비스를 공공 목적의 국제보건기술 목록에 등재했고, 구글은 지난달 후속 개발 기금 6억원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지원하기로 했다. 닥클을 이끈 사람은 국군의무사령부 허준녕 대위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◎ 관련부대 : 사령부

첨부파일 첨부파일 (파일 명이 길 경우 브라우저 특성상 파일명이 잘릴 수 있습니다.)

201006 의료 인프라 부족한 나라에 필요한 앱… 국제 사회서도 주목받았죠 - 조선일보.jpg

201006 한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앱 국제사회 주목 - 정책브리핑.jpg

i-pin 인증
목록으로
다음글 [기고] 스마트한 군 의료체계 청사진(대위 임태환)
이전글 추석 응급상황 땐 이곳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