글번호
I_11324873
일 자
2024.03.15 09:40:32
조회수
80
글쓴이
정누리
제목 : 눈에 쇳조각 박혀도 수십곳 거절…軍 병원만 '당장 오라'

조선일보 기사

◎ 보도일자/매체 : 2024. 3. 15.(금) / 조선일보


◎ 주요내용 : 전공의(인턴·레지던트)들의 집단 이탈 이후 국군 병원이 갈 곳 잃은 응급 환자들의 '최후의 보루'가 되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있다. 정부는 '의료 파행' 첫날인 지난달 20일부터 전국 군 병원 15곳 중 12곳 응급실을 민간에 개방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지난 13일 오전까지 군 병원에서 치료받은 민간인은 217명이다. 국군수도병원에서만 103명을 진료했다.


◎ 관련부대 : 사령부, 국군수도병원

첨부파일 첨부파일 (파일 명이 길 경우 브라우저 특성상 파일명이 잘릴 수 있습니다.)

240315 눈에 쇳조각 박혀도 수십곳 거절...軍 병원만 당장 오라 (조선일보).pdf

I-pin 인증
목록으로
다음글 정책주간지 K-공감 745호 국군수도병원장 인터뷰
이전글 'AR 기술 적용한 한국군 교육·훈련에 놀라움'